여대생 10명 중 6명 성경험 응답, 성경험 비율도 2년간 최대 42% 급증 > 키스세븐 뉴스

본문 바로가기
  |     |     |     |   3  |  
오늘의 추천항해 | "오늘의 항해 가이드" 코너입니다.


읽|을|거|리

설문조사

키스세븐을 어떻게 알고 방문하셨나요?

방문자 통계

오늘
43
어제
79
최대
339
전체
126,555

 [안내] - 이 뉴스들은 정식 보도자료이며, 키스세븐 뉴스는 보도자료 뉴스입니다.

뉴스의 복사/공유에 대한 저작권 허용은 오른쪽 링크에서 확인하세요. - 뉴스공유 안내

 

여대생 10명 중 6명 성경험 응답, 성경험 비율도 2년간 최대 42% 급증

페이지 정보

작성일 작성일14-11-30 14:05 조회981회 댓글0건

본문

 

  • - 서울소재 대학 성경험 응답은 78%. 대학가에 보편화된 성 개방 풍조 
    - 피임방법 등 성교육시 자궁경부암 정기 검진도 꼭 포함되어야 
    - 늦어도 대학 입학 전에는 반드시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받아야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11월 27일 -- 서울 소재 대학생 10명 중 8명은 성경험이 있다는 설문조사가 나왔다. 이는 가톨릭상지대학교 간호학과와 연세대학교 간호대학이 2012년 서울 소재 2개, 충청 2개, 강원 소재 2개 등 총 6개의 4년제 대학교에 재학 중인 대학생 56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해 대한보건협회 연구지 최근호에 발표한 결과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총 562명 중 성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368명으로 65.5%를 차지했고, 특히 서울 소재 대학의 경우에는 성경험 응답자가 77.9%였다. 성별로는 남학생이 71.5%, 여학생이 60.2%가 성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성경험 응답 비율은 1~2년 전 선행연구와 비교하면 10~20% 이상 증가했고, 특히 여학생은 2년새 최대 42%나 뛰었다. 

성(sex) 개방 풍조가 한국에서도 급격히 보편화되고 있음이 통계로 증명된 것이다. 또한 학년별 성경험 유무를 보면 1학년 56.4%에 비해 3학년 73.5%, 4학년 84.7%로 학년이 높아질수록 성경험 비율이 점차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경험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요인으로는 또래집단과 흡연이 상관관계가 컸는데, 특히 친구가 성경험이 있는 학생 들 중에는 75.2%가 성경험을 한데 비해, 그렇지 않은 학생은 30%만이 성경험을 했다고 응답했다. 

문제는 성교육 및 성생활에 따른 건강 관리가 미흡하다는 점이다. 성교육을 받은 비율이 25.3%로 낮을 뿐 아니라, 성교육 내용도 실효성이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탓에 성병에 걸릴 가능성이 있다는 응답이 209명으로 성경험 대학생의 37%에 달했다. 

성관계를 통해 전파되는 HPV(인유두종 바이러스)로 인한 국내 자궁경부암 환자가 1999년부터 연평균 3.9%씩 줄고 있지만, 20대 자궁경부암 환자만 유독 매년 4.9%씩 증가하는 것도 이런 원인 때문일 수 있다. 건강한 성생활에 대해 교육받지 못했기 때문에, 성생활이 활발한 데도 불구하고 년 1회는 받아야 할 자궁경부암 검진을 놓치다가 병을 키우는 것이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조병구 총무이사는 20대 여성은 남녀 통틀어 건강관리가 가장 부실하다고 안타까워했다. 각종 통계가 이를 증명하고 있다. 국립 암센터가 올 8월 성인 1000명을 조사한 결과 20대 여성 중 암 조기 검진을 받은 사람은 11.4%로 남녀 통틀어 가장 낮았다. 지난해 20대 여성의 흡연율이 9.1%로 98년보다 78.4%나 증가했고, 감염 후에도 보통 1년 내에는 저절로 소멸되는 HPV(인유두종 바이러스)가 매일 소주 두 잔(알코올 15g) 이상을 마시는 여성에게서는 사라지지 않고 자궁경부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8월에 발표되기도 했다. 

대학교 때부터 시작된 술, 담배나 끼니를 거르는 나쁜 식습관 등 건강에 나쁜 생활습관을 교정하지 않고 장기간 지속하면, 한창 나이인 20대 후반에 암으로 발병될 가능성도 있다. 암은 중년 이후 발병하는 성인병이라기 보다는 건강에 나쁜 생활습관이 누적되어 생기는 생활습관병에 가깝기 때문이다. 또한 젊은 나이에 발병하는 암은 종종 늦게 발견될 뿐 아니라, 악성 빈도가 높고 전이 속도도 빨라 훨씬 치명적이다. 

조병구 총무이사는 20대라도 예방 가능한 암은 미리 발병 가능성을 낮추도록 관리에 들어가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자궁경부암이다. 성관계를 시작하면 유형에 관계없이 HPV 감염 위험이 급증하므로, 초경을 시작한 10대 소녀 때 백신으로 예방해 주는 것이 가장 좋고, 늦어도 대학 입학 전까지는 반드시 접종해 주어야 한다. 또한 성생활을 시작한 이후부터는 연령과 관계없이 매년 1회 정기적인 산부인과 검진을 받아야 한다. 

조병구 총무이사는 “성인의 첫 발을 내딛는 대학생들에게도 자신과 파트너의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성병 예방 조치 및 원하지 않는 임신을 막기 위한 피임 실천 등의 교육이 반드시 필요하며, 여대생에게는 그 첫 단추가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이 된다면 더 자연스럽고 효과적일 것”이라고 조언했다. 또한 자궁경부암 백신은 접종을 시작한 이후 국내 여성에게 접종 후 큰 부작용이 없었을 뿐 아니라, 미미한 부작용 발생 확률 또한 일반 백신의 절반 정도에 불과해 안심하고 접종해도 된다. 

마침 대학 입학 전형이 마무리 되어가는 때이다. 젊은이들의 성 개방 풍조가 한편으로는 씁쓸하지만 딸의 대학 입학을 앞둔 부모라면 대세를 빨리 인정하고,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부터 받게 돕자. 아울러 성생활에는 정기적 자궁경부암 검진도 필요하다는 점을 알려주고, 흡연, 음주와 건강한 식생활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어 보자. 성인으로 첫 발을 내 딛는 자녀에게 돈으로도 살 수 없는 평생 건강을 선물하는 셈이 될 것이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소개 
전국 1,800여개 산부인과를 대표하는 <대한산부인과의사회>에서는 여성암 2위로 매년 4천명의 새로운 환자가 한국에서 발생하는 자궁경부암으로부터 여성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자궁경부암에 대해 알리고, 산부인과 정기검진과 백신 접종 등 예방활동을 홍보하는 <와이즈우먼의 자궁경부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네이버에 자궁경부암 공식 카페와 블로그를 개설해 네이버 지식인의 자궁경부암에 관한 질문을 발췌해 전문의의 답변을 달아주고 있으며, 카페 상담실 게시판을 통해 자궁경부암 전문의와의 온라인 상담도 가능하다.
  • 언론 연락처
  •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총무이사 조병구 
    02-936-0400 
    사무국장 안현옥 
    02-2183-0835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키스세븐 - www.kiss7.krCopyright © 키스세븐 | www.kiss7.kr. All rights reserved.
키스세븐 - www.kiss7.kr  상단으로
키스세븐 - www.kiss7.kr

사이트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자 등록 이용약관 제휴/광고 문의 이용 안내 공지사항

키스세븐은 개인정보 보호정책 및 저작권 보호정책을 준수합니다.
키스세븐은 정보공유와 소통을 목적을 하는 커뮤니티 사이트입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